광주

검색
  • 0
닫기

여순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유족 신고 접수 첫날, 총 25건 접수

0

- +

 

여수·순천 10·19 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유족 신고·접수 첫날인 지난 21일 진상규명 신고 1건과 희생자·유족 신고 24건 등 총 25건이 접수됐다.
 
시군별로는 여수 8건(희생자·유족 8), 순천 15건(희생자·유족 15), 고흥 2건(진상규명 1과 희생자·유족 1)으로 주로 여순사건 피해지역에서 신고가 이뤄졌으며 접수처는 25건 모두 전라남도에 접수됐다.
 
전라남도는 피해 사실 입증자료, 보증서 등 신고·접수에 필요한 서류를 갖추는데 다소 시간이 걸리고 각 지역 및 유족회에서 단체 신고를 계획하고 있어 설 연휴 이후부터 본격적인 신고가 이뤄질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전라남도는 접수한 진상규명과 희생자·유족 신고를 취합해 사실조사를 하고 실무위원회에서 심사 후 여순사건명예회복위원회에 최종 심의·결정을 요청할 계획이다.
 
전라남도 관계자는 "여순사건 진상규명과 희생자·유족 선정을 위해 도민의 소리를 최대한 반영하는 신고·접수와 신속한 사실조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여순사건명예회복위원회에서 최종 결정이 조속히 이뤄지도록 노력해 피해자와 유족의 아픔이 치유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